Skip to content
조회 수 35486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벌써 닷새가 지났습니다.

전 집이 부산이라 인천에서 부산으로 내려오니 새벽 3시였어요.

그리고 바로 출근한 날 잡혀있던 허더더한 회식으로 오늘에서야 조금 인간의 모습을 찾았습니다.

어제 밤까진 좀비였어요.ㅡ0ㅡ

 

센트럴하우스도 참 편했고요 사장님께도 정말 감사한 마음 가득입니다.

 

소개해주신 샤알람모스크는 이번 여행의 하이라이트라고 기억이 될 만큼 최고였고요.

그날 같이 다녔던 한상씨 현정씨 란옥씨 (이상 연령순 정렬이었습니다^^)도 참 고마웠어요.

세 분 덕분에 더 즐거운 여행이었고요. 기억할 때 마다 가슴이 두근거리고 있습니다.

 

언제나 고마움과 즐거운 기억이 가득했던 쿠알라여행이라고 기억될 것 같습니다.

 

같은 장소에서 다시 한 번 만나뵙길 간절히 바라고 또 바라지만^^

어떤 장소에서 어떤 모습으로 만나더라도 기쁨 가득한 얼굴로 만나고 싶습니다.

 

사장님 센트럴하우스 번창하시고 내외분 언제나 건강하세요.

 

* 6일날 아침에 늦장부려서 많이 걱정해주신거 못잊어요. 정말 감사했습니다.

전 공항까지 택시로 15분 걸리는 줄 알았었거든요. 이넘의 건망증.-_-;;

다행히 그날 출국자가 적어서 수속을 빨리 할 수 있었습니다.

다음에 간다면 그런 허둥거림을 없을텐데. 방도 완전 엉망으로 해놓고 튀어나왔잖아요.

다음엔 깨끗하게 치우고 나올께요.

그러니까...다음에 꼭 다시 가야겠어요.ㅋㅋㅋ

 

*스팀보트 제일 끝에 끓여 먹었던 쌀국수가 자꾸 머릿속에 뱅뱅뱅.

  침은 쥘쥘^^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 profile
    센트럴하우스 2011.03.11 14:10

    안녕하세요

    도착하신 날 또 한잔 하셨네요 ^^

    저하고 동갑이신데 주량이 엄청나셨다는.......

     

    첫날부터 맥주를 그렇게 드셨던 분들이 처음이라.....

    마지막 날엔 제가 피곤해서인지 일찍잤다가 냉장고 보고 놀럤어요....어??내가 전 날에 맥주를 꽉채워넣고 잤는데....빈칸도 안보이고 어디갔지?

    퇴실하시고 알았음다...ㅡ,ㅡ;

    30캔드셨다고 하시는데 빈칸이 안보였죠.....그게 도미토리에....으흐흐...일열종대로 쭉~~~~~ㅋ_ㅋ

    매출이 좀 올랐죠....;;;;

    덕분에 맥주가 거의 떨어져서 오늘 맥주사러 간다는.....*^^*

    다음에는 좀 더 어질러 주셔도 됩니다.....맥주캔으로....헤헷;;;;;;;;

     

    나가는  그 시간까지는 비행기 시간 마출수 있어 보였어요

    늦으실까봐 걱정되서 자주 오는 공항이 아니니....

     

    태그 <= 이건....태그에 이게 있네요 ㅋㅋㅋㅋㅋ

     

    정성스런 후기 감사합니다.

     

    한국에서 하시는 일 잘 되시길빌께요

    남편분과 나중에 오붓하게 여행하시는 시간도 가져 보세요

    첫날 전 술을 많이 먹어서 일행이신 최원석님의 코골이가 아무렇지도 않았다는...ㅋ_ㅋ

    나중에 진짜 놀러 갈지도 모른다고 전해주세요~~~ ^^;

  • ?
    안혜연 2011.03.11 16:06

    항상 둘이서 다니다 동행이 있는건 처음이었습니다. 장단을 잘 공부한 여행이었어요.

     

    모스크-트윈타워-알로스트릿 이렇게 다니고 집에 갔더니 12시였어요.

    주방휴지통에 빈 소주병이 있길래 따로 사장님 깨우지 않고 다섯이서 실컷 이야기하며 놀았습니다.

    (란옥씨는 넉다운^^)

     

    어제도 퇴근하는 길 지하철 안에서 시원한 맥주 한 잔이 어찌나 생각나던지요.

    여긴 3월이란 이름이 무색하도록 아직 추워요.

    반팔에 반바지 입고 계실 사장님이 배아프게 부럽습니다.

     

    원석인 사장님께서 방문하신다하면 정말 좋아할껍니다.

    감정을 말로 표현하는 법을 잘 모르는 전형의 경상도 사나이라 언뜻 무뚝뚝해보이지만

    착한 아이예요^^.

    원석이는 울산에 전 부산에 있으니 울산 들렀다 부산오셔요.

    제가 돔 한접시 곱게 썰어서 수박만한 쟁만에 곱게 들고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건승하세요!


  1. No Image

    즐겁고 편안했습니다~ 꼭 다시 가고 싶어요

    Date2011.05.09 By키노 Views27188
    Read More
  2. 안녕하세요, 저일령이예요 ^^

    Date2011.05.06 By쥴리 Views26899
    Read More
  3. 말레이시아 좋은 추억.. 그 한가운데, 센트럴 하우스~!!!

    Date2011.05.05 By나윤 Views28063
    Read More
  4. No Image

    안녕하세요? 28일 새벽에 떠났던 아줌마입니다.

    Date2011.05.02 By홍소영 Views26086
    Read More
  5. No Image

    안녕하세요...

    Date2011.03.11 By디아79 Views31449
    Read More
  6. No Image

    덕분에 무사히 잘 왔습니다.

    Date2011.03.10 By안혜연 Views35486
    Read More
  7. 호호 잘지내셨어요~!!

    Date2011.03.06 By절대나나 Views29320
    Read More
  8. No Image

    즐거운 여행이였습니다!

    Date2011.03.05 Byskyworld★ Views27882
    Read More
  9. No Image

    오랜만에 늦었지만 뒤늦은 후기 올립니다(2010.11.15~17)

    Date2011.02.18 By방글라 Views25667
    Read More
  10. No Image

    내 집같은 편안함

    Date2011.02.13 By마녀배달부 Views28574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Next
/ 18

PageViews   Today : 85   Yesterday : 549   Total : 22,658,281  /  Counter Status   Today : 35   Yesterday : 148   Total : 4,157,643

1, Jalan Bangsar Utama 1, Bangsar, 59000, Kuala Lumpur, Wilayah Persekutuan Kuala Lumpur, Malaysia / Edited by JAESOO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